조선왕조 실록

기사입력 2018.07.21 01:2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풍수신문] 조선왕조의 시조인 태조부터 철종까지 25대에 걸친 472년간의 역사가 담긴 조선왕조실록이 세계에서 인정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까운 중국과 일본을 보면, 이들 나라도 실록은 존재한다. 하지만, 중국의 경우 황제가 열람을 했던 황제 중심의 역사기록이며, 일본은 실록제작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있지 않았고 중요한 역사적 사건들이 빠져있다.

 

이에 반해 조선왕조실록은 춘추필법에 따른 사관의 기록정신을 바탕으로 편찬돼 임금도 볼 수 없다는 원칙하에 기록됐다.

 

국정사항뿐 아니라 민중의 생활상까지 기록돼 있어 가히 조선의 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는 실록. 조선의 역사의식으로 완성된 지적 재산의 보고, 실록을 펼쳐본다.

 

출처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윤명선 기자 ti2@rokf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한국풍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